한 번의 ‘따끔함’으로 퍼지는 ‘따뜻함’
한 번의 ‘따끔함’으로 퍼지는 ‘따뜻함’
  • 황현아 기자
  • 승인 2016.09.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학우들도 ‘헌혈은 사랑’이라는 문구를 많이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피를 흘려 수혈이 필요한 환자, 수술을 받기 위해 피가 필요한 환자, 백혈병 환자 등 수많은 환자들이 오늘도 많은 양의 혈액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러한 헌혈의 종류와 자격조건 등 헌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헌혈에 대한 두려움들을  해소 하는 시간을 가져보자.

헌혈은 자신의 혈액을 뽑아 무상으로 기부하는 행위를 뜻하며 헌혈로 공급된 혈액 성분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를 위해 제공되기도 하고 혈액을 이용한 의약품을 개발하는데 사용된다.

현재 과학 기술로는 혈액을 인공적으로 정제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만들어내는 기술은 발달되어 있지 않다. 헌혈은 크게 두 가지로 가장 대표적인 헌혈 방법인 전혈 헌혈과 뽑아낸 헌혈에서 필요한 성분들을  여과해 걸러낸 뒤 나머지 혈액과 성분들은 다시 넣어주는 성분 헌혈로 나뉜다.

헌혈 시점에서 체중이 45kg미만인 사람은 헌혈이 불가능하다. 신장 170cm에 체중 46kg인 사람은 BMI지수 상 저체중이지만 헌혈이 가능하고 신장 140cm에 체중 44kg인 사람은 과체중이지만 헌혈이 불가능하다. 마른사람이라서 헌혈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헌혈이 가능한 나이는 만 16세 이상이면 헌혈이 가능하고 만 69세 이상은 법적으로 헌혈을 할 수 없지만 60대 초반에 헌혈을 하였다면 70세까지 가능하다.

헌혈 후 채혈된 혈액은 보존 장비와 시약 그리고 방법에 따라 보존 기간이 있고 그 이상 된 혈액은 변질되어 폐기하다. 헌혈을 통해 채혈된 혈액도 오래두면 응고되고 부패, 변질되기 때문에 혈액원에 보관중인 혈액은 유통기한이 있으며 수혈이 필요한 환자에게는 가장 최근에 채혈된 혈액이 가장 신선하고 혈액학적으로 환자에게 이롭다.

수혈이 필요한 환자에게 안정적으로 수혈을 하기 위해서는 헌혈자가 연간 300만명이 되어야 가능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헌혈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기도 하고 그로인해 헌혈을 꺼려하는 경우도 많을 것이다.

이렇듯 아직 헌혈이 대중화가 되지 않은 우리나라에선 외국으로부터 혈액을 사오는 경우도 존재한다.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헌혈에 대해 우리는 왜 이토록 두려워 하는 것일까?

헌혈에 대한 오해를 몇 가지 바로 잡아보자면 헌혈은 건강에 좋지 않고 헌혈을 하다보면 에이즈에 걸릴 위험성이 있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이는 헌혈과 수혈을 혼동한 사례로 주사침, 혈액백 등 헌혈 과정에 사용하는 물품은 대부분 일회용이기 때문에 에이즈 같은 감염성 질병에 걸릴 우려는 전혀 없음으로 안심해도 좋다.

또한 헌혈을 하면 빈혈에 걸린다는 소문이 있다. 헌혈은 자기 몸에 여유로 가지고 있는 혈액을 나눠주는 것으로 헌혈 전 충분한 혈액이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검사를 실시하기 때문에 헌혈로 빈혈에 걸리는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헌혈은 건강한 사람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우리학교 인근에 위치한 헌혈의 집은 청주 상안길에 위치한 헌혈의 집과 청주대학교 정문에 위치한 헌혈의 집이 있다. 또한 교내에 방문하는 헌혈차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앞서 소개한 헌혈의 집 방문을 통해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과 소통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