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소통의 광장을 만드는 그날까지
정보소통의 광장을 만드는 그날까지
  • 박솔비 기자
  • 승인 2016.12.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공학과를 재학 중인 내가 신문사에 들어온 것은 새로운 도전과 다름없는 일이었다.

내가 신문방송사에 들어온 이유는, 서원대신문을 읽을 독자들과 소통하며 정보를 나누고 싶기 때문이다. 영화나 지역의 문화 등, 내가 아는 이야기나 유용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정보들을 서원대신문을 통해 전달하고 소통하고 싶다.

현대 사회는 직접적인 대면뿐만 아니라 여러 매체를 통해서도 소통이 가능한 사회이다. 이처럼 다수의 타인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에 소통과 배려가 없다면 갈등을 비롯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다. 그렇기에 나는 타인과 소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소통하는 힘을 기르기 위해 신문사에 도전하게 되었다. 그로써 내 자신이 더욱 발전하고, 나아가 나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서원대신문을 통해 퍼져나가길 기대한다.

나는 그동안 서원대신문을 통해 산업 인턴십 프로그램, 바뀐 학교 시설. 창업 교육센터 및 프로그램 등 알지 못했던 여러 정보들에 대해 얻을 수 있었다. 그래서 앞으로 나는 서원대신문에 이 신문을 읽는 독자들에게 무언가를 알려주고 소개해주는 글을 쓰려고 한다. 구체적으로 학생들이 잘 모르는 학교의 좋은 제도들이나 정보들을 알려주거나 즐길 수 있는 이야기를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다. 또한 내가 쓴 글을 보고 사람들이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문화 관련 글을 써서 사람들과 많은 소통을 하고자 한다.

지금 이 새로운 도전이 훗날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는 알 수 없지만 ‘여정은 목적지로 향하는 과정이지만, 그 자체로 보상이다’라는 명언처럼 나는 이 신문사 활동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신입 국원이기 때문에 배워야 할 것도 많고 부족함도 많지만, 항상 맡은 일에 끝까지 책임을 다해 스스로에게 떳떳한 기자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