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현하다
헌혈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현하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6.12.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곳곳으로 퍼져나가는 따듯함
(사진=이동헌)
(사진=이동헌)

11월 2일 우리 대학 195학군단은 이웃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단체헌혈을 실시했다. 이번 단체헌혈은 우리나라의 혈액 보유수가 부족한 것에 도움이 되고자 대한적십자 충북혈액원의 도움을 받아 진행됐다.

지난해 메르스 사태로 인한 공포감에 군대나 학교에서의 단체헌혈이 감소했고 개인 헌혈자도 줄어 우리나라의 헌혈량은 크게 감소했다. 하지만 메르스 종식 이후 수술을 받으려는 환자들이 몰려 혈액 사용량은 급증해 혈액 보유량이 매우 부족해졌다. 더불어 우리나라의 헌혈은 학생과 군인 등의 단체헌혈에 많이 의지하기 때문에 동계휴가에는 헌혈량이 더 감소했다. 게다가 최근 ‘지카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국민의 헌혈에 대한 반응은 다시 부정적으로 변하는 추세이다. 대한적십자사 충북혈액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에는 도내 혈액재고량이 적정량인 5일분에도 미치지 못하는 2.7일분으로 감소하며 혈액수급위기단계 중 ‘관심’ 단계와 ‘주의’ 단계를 넘어 ‘경계’ 단계를 향해가고 있었다.

이번 단체헌혈은 후보생들의 군인정신을 보여주는 것과 더불어, 헌혈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조성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지민(항공서비스·14) 후보생은 “앞으로 헌혈을 많이 해서 헌혈 유공자에게 수여되는 은장을 받고 싶다”며 “헌혈난 속에 우리 학교 학생들 모두가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 또한 주변 친구들에게 헌혈을 권하는 등 개인적으로 헌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승주(지리교육·14) 후보생은 “찾아 가지 않는 이상 헌혈을 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번 기회를 통해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을 준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앞으로는 날이 추워지는데 헌혈봉사 뿐 아니라 연탄봉사를 실천해볼 계획입니다”고 말했다.   

김효석(지리교육과·11) 대대장 후보생은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었다.”며 “이 때문에 학군사관 후보생들과 다 함께 헌혈하는 기회를 가지자고 회의를 하였고 우리학교 학생들을 대표하여 솔선수범을 보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